(1018)경기지부 합동봉안식 개최
 작성자 : 관리자
Date : 2023-12-05 15:10  |  Hit : 451  

(1018)경기지부 합동봉안식 개최


관리자 (23-12-05 15:13)
 
[TV서울=박양지 기자] 대한민국무공수훈자회(회장 김정규)는 전후 반세기를 넘기는 기나긴 세월 동안
지역 연고지나 이름 모를 산야에 묻혀있던 6.25 전쟁과 월남전 참전 유공자들의 유해를 정성껏 수습해
합동 봉안식을 갖고 국립서울현충원 충혼당 및 전국 호국원에 엄숙히 안장했다.
지난 10월 18일 수원소재 경기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거행된 합동 봉안식은 전국의 산야에 묻혀 있던 유
해를 가족들이 국립현충시설 안장 절차 등을 몰라 국립현충시설로 모시지 못한 국가유공자 유해 38위
(유공자 24위, 배위 14위)를 수습해 엄숙하고 정중한 분위기 속에서 합동봉안식을 거행했는데, 이 자리
무공수훈자회 경기도지부, 국가유공자 영현 38위 합동봉안 및
안장식 가져
박양지 기자 yanisang@naver.com 등록 2023.10.18 16:46:33
▲ 장례의전이 거행되고 있다.
23. 12. 5. 오후 3:11 TV서울
www.tvseoul.kr/news/article_print.html?no=55200 2/3
에서 국가유공자들의 공훈과 명예를 높여드리는 것은 물론, 영웅들이 남기신 살신성인 호국정신과 애
국. 애족의 나라사랑 정신을 높이 기렸다.
해병대사령부군악대와 조총병, 의장대, 운구병이 도열한 가운데 거행된 이날 합동봉안식은 대한민국무
공수훈자회 유순곤 경기도지부장의 조사를 시작으로 김정규 무공수훈자회 회장의 추도사, 해병대사령
관을 대신해 박승일 해병대사령부전력기획실장이, 한국성 경기남부보훈지청장, 경기도지사를 대신해
염태영 경기도 부지사의 추모사가 이어졌다. 이어 유족과 호국 보훈 안보단체장, 무공수훈자회 17개 지
부장, 경기지부 지회장, 회원 등 1,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대한민국무공수훈자회 장례의전선양단의
영현봉송 절차에 따라 엄숙히 거행됐다.
이날, 합동봉안식을 주관한 김정규 대한민국무공수훈자회장은 추도사를 통해 “오늘의 대한민국은 저
절로 만들어진 것이 아닌 선배 전우들이 흘리신 피와 땀의 결정체라고 말하면서, 국제정세와 남북관계
등 안보상황이 급변하는 시기에 우리는 더욱 긴장하여 나라를 튼튼히 지켜 나가자고 말했다.
이날 합동봉안식 및 안장식을 마친 고 황봉식대령의 유족 황정우씨는 아버지와 어머니를 국립현충시
설에 모실 생각조차 못했는데, 무공수훈자회 경기지부에서 절차를 설명해 주고 알려와 합동봉안 행사
에 참여하게 되었다며, 그간 아버님을 사설묘지에 모셔 마음 한편 무겁고 큰 아쉬움으로 남았는데 이번
에 국가의 도움으로 서울현충원에 모시게 되어 제대로 효도하게 된 것 같다며 감사인사를 전했다.
호국영령 38위는 엄숙한 합동 봉안식 이후 군악대의 추모 환송곡이 울리는 가운데 김정규 대한민국 무
공수훈자회장과 17개 지부장, 회원들의 마지막 거수경례를 받으며 국립서울현충원 충혼당과 전국 각
지의 호국원으로 모셔져 안장식과 함께 영면에 들어갔다.
무공수훈자회는 장례의전을 시작한 이후 2023년 10월 현재 1만8천여 위의 국가유공자 장례의전과, 6
만5천여 회의 영구용 태극기, 5만 6천여 회의 대통령 근조기를 빈소영전에 세워 드렸고. 전국의 산야에
잠들어계신 국가유공자 유해 18회 369위를 수습해 전국 광역시•도별로 합동 봉안식과 안장식에 이어
국립현충시설에 영현을 모시는 행사를 병행해 왔다.
대한민국 무공수훈자회는 전국 17개 지부와 228개 지회에 13만여 명이 조직돼 활동하고 있는 국가유
공자 보훈 봉사 단체이다